익스펜더블 2 (The Expendables II, 2012)

심오함을 기대할 필요없는 그냥 킬링타임 영화.
거기에 각 배우들의 전작들을 봤었다면
깨알같은 패러디에 중간중간 터지는 재미로 보는 영화입니다 ~_~

'Daily Life > Movie & TV'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이큰 2  (0) 2012.10.01
광해, 왕이 된 남자  (0) 2012.09.23
익스펜더블 2  (0) 2012.09.19
늑대아이  (0) 2012.09.16
본 레거시  (0) 2012.09.14
다크 나이트 라이즈  (0) 2012.07.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