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큰 2 (Taken 2, 2012)

리암 니슨의 액션을 보기 위한 영화.
그나마 딸의 역할이 인상적이었네요.
팜케 얀센 보면서는.. '저기서 피닉스로 되면 그냥 게임 끝인데...' 이런 생각만 들었습니다..허허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늑대소년  (0) 2012.11.06
007 스카이폴  (0) 2012.10.28
테이큰 2  (0) 2012.10.01
광해, 왕이 된 남자  (0) 2012.09.23
익스펜더블 2  (0) 2012.09.19
늑대아이  (0) 2012.09.16

+ Recent posts